보스턴에서 맞는 첫날.
아침에 햇살에 잠을 깨어
일어나니까 창 밖에 다운타운이 빛나고 있고 느낌이 정말 색다르다. 이야 이게 미국이야?

영화같아. 집들도 내 생각보단 많은 차이가 있다. 
왠지 여기서 먹는 밥은 더 맛있는 느낌.


오늘은 하버드대랑 M.I.T(메사츄세츠 공대)에 가는 일정으로 정했다. 
정말 제대로 여유 즐겨보게 생겼다. 사실 어제는 많이 피곤했거든.

지원누나는 나때문에 가이드 해준답시고 학원을 안간다고 하는데, 
왜이렇게 미안한지 모르겠다. 어제도 갑작스런 파티에 합석하게 되서 정말 잘 먹었는데, 오늘도 이렇게 많이 생각해주다니. 오늘 하루 정말 후회없이 잘 보내야지 하고 다짐하며 문 밖을 나선다.

날씨는 좀 흐릿흐릿한데 이게 정말 매력적이다. 이곳이 뉴잉글랜드 풍이라는 말을 들어서인지 영국처럼 비가 오면 참 운치있겠다 하고 생각했는데 흐리니 흐린대로 회색빛깔의 보스턴이 더 빛이 나보이는 듯 하다. 이곳에서 하버드 교정까지는 버스를 타고 몇정거장만 가면 된다.

이곳의 교통카는 찰리 카드(Charie card)로 우리나라의 교통카드와 같은 구조. 
버스에 올라탔더니 우리나라와 약간 다른 버스의 신기한 구조에 새삼 놀라고 노란머리의 삶들을 구경하늘 아주 정신이 없다. 

하버드 스퀘어 역에 도착해서 바로 한것은 김태희가 나왔던 '러브스토리 인 하버드'처럼 하버드 동상 발을 만져보는 것, 이걸 만지면 하버드에 간다는 속설이 있던데 얼마나 많이 만졌으면 구두가 번질번질 아예 색이 다 벗겨져 버렸다. 그래도 동상님! 하루에 몇번이고 구두 닦아주는 사람이 있어 좋겠네요?

이 근방은 고즈넉한 하버드 교정인지라 학교분위기에 맞게 참 조용하다. 웅성웅성 거려야 대학생활의 젊음이 팍팍 느껴질텐데 다들 도서관에 콕 박혀 공부하느라 정신이 없는 걸까 연구에 몰두하느라 조용한건가. 

 

하버드 분위기, 조용한 중앙도서관.


하버드...나는 못오지만 내 자식은 여기로 보낸다!



구두 닦아 드림!


왜 우리나라 사람들이 이쪽으로 유학을 오는지 조금은 알 것 같았다.
너무 도시적이지도 않고 그렇다고 교육환경이 너무 나쁜것도 아니니까

하버드 교정의 주변은 조용히 즐길 수 있는 까페 및 부대시설도 있지만 멋진 풍경의 찰스강도 흐르고 있어 공부하다 지치면 숨을 돌릴 곳도 마련되어 있었다. 이곳에서 숨을 돌리고 나서 다시 사색에 잠기기 위해 우린 다시 까페와 책을 읽기 위해 학교 앞으로 되돌아왔다. 

이 주변에서 제일 인상깊었던 곳은 바로 까페 느낌이 나는 서점. 너무 편안해서 여기서 앉아서 한 1시간 30분쯤 수다 떨었다 책을 훑어보다가 까페에나 있을 법한 탁자에 앉아 커피와 함께 책을 읽어볼 수 있다. 커피가 튀던 말던 간에, 그냥 쉬어 가면 되는 것이다. 이곳에서의 끊임없는 수다 덕분에 어제 있었던 잔돈 사건에 대한 궁금증도 풀렸다. 어제 25센트를 바꾸려고 했을때 50센트 2개로도 바꿀 수 있나 했었는데 50센트는 없다는 말씀. 잘못하면 쌩쑈버라이어티 떨뻔했다. 

이런 편한 분위기가 지속되다 보니 그런지 고민거리도 말하고 누나 얘기도 듣고 간만에 여유 즐기는 여행을 해본다. 이전까지는 시간에 치여 얼마나 허덕였는가? 누나 덕에 미국에서는 정말 빡빡하게 여행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헌 책방같은 분위기의 이곳이 좋다.


유난히도 편안했던 서점



서점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다보니 살짝 허기가 졌다. 너무 배고프기도 하고 뭔가 간단하게 요기를 했으면 좋겠는데 이곳을 당췌 모르니 어디서 이를 해결할꼬 하고 고민하다가 누나가 아는 햄버거집이 참 끝내준다고 해서 쫄래쫄래 따라 나섰다.



하버드 오른편 햄버거 집으로 들어갔다.
세상에 고즈넉한 동네에 이곳만 유독 사람 엄청 많고 시끄러운데 풍겨오는 냄새는 예사롭지 않다. 한국의 모든 버거집들, 크라제? 훗, 일본 모스버거? 훗. 다 필요없어


먹어본 결과
여기가 짱이다.


고기 두툼하고 소스도 맛있고 감자 튀김도 엄청 맛있다. 메뉴판도 엄청 센스 있다. 대선 주자들 이름도 있고 다 살짝 비꽈놨다. 음식맛은 정말 소 딜리셔스!!!!


하버드의 랜드마크란다 (Bartley's gourmet burgers)
(지금 글쓰는데도 그때 맛이 생각나 또 보스턴 가고 싶구나아~)

근데 여기서 또 미안한 점이 이것마저 누나가 돈을 내겠다고 떼를 쓴다. 누나 학원도 안가고 나때문에 시간 다 뺐겼을텐데요.. 미안해죽겠네? 휴 그래서 버블티는 꼭 내가 사야지 마음 먹었다.

그래도 얻어먹는 밥이 더 맛있다고 정말 짱이었다 짱 100만개!!! 고마워요 누나~

누나가 두번째로 추천해준곳은 바로 버블티를 파는 곳인데 검정색깔 모찌(떡같은거)가 슉슉 올라오는게 기가 막히다. 사실 버블티가 뭔지 전혀 몰랐는데 이런 맛이구나. 
둘다 밀크티 베이스에 버블티를 골랐다 각각 3달러 정도 해서 비싸지도 않은 편, 여기 오기전 USED BOOK SHOP에 들렀다가 샵에서 우연히 나오는 누나의 지인이 이 버블티를 들고 있는데 여기 예찬을 그렇게 하더라. 예찬할 만했다. 정말 맛있었다.



그렇게 배를 더부룩하게 잘 채우고 산책할겸 찰스리버 강변을 바라보며 교각을 가로질러본다. 다음 코스는 바로 MIT(메사츄세츠 공대) 
교각을 지나면 바로 닿을 수 있는 이 곳.  여기 교정도 정말 끝내준다. 알고 봤더니 보스턴 대부분의 대학들(하버드, MIT, 보스턴 컬리지)이 모두 찰스강을 끼고있다.
 
보스턴에 오면 남들은 그냥 대충 지나치고 오는 그런 곳일텐데 누나 덕분에 여기 제대로 여행한다. 맛집도 알았지 지하철 노선도 알았지 그냥 교정을 지나치는게 아니라 안에 까지 제대로 돌아봤다. 무려 설명까지 들었다. 
그러다보니 내가 마치 MIT학생이 된거 같다. 까페테리아도 걸어보고 영국 느낌의 보스턴이 정말 좋아지려고 한다.


MIT 가는길, 역시 공대답게 참 건물이 기하학적이고 새롭다.


어찌 나 혼자만 신났구나아~



신나게 MIT 교정을 산책하고 근처에 끼고 있는 찰스강을 보면서 다리를 건너면 바로 다운 타운인데, 다운타운에서도 명품거리이면서 부자동네인 NEWBURY st 랑 그 이름도 유명한 버클리 음대를 가기로 하고 무작정 걸었다. NEWBURY에 다다르자 목이 너무 말라 CVS(편의점의 일종)에 갔는데 직원이 태도에 크게 놀랐다. 얼마나 예의가 없는지! 거스름돈 던져 주는건 예사요 봉지에 넣고 내쪽으로 휙 던진다. 누나가 말하길 여기 편의점 애들태도는 다
저렇다고...


부자동네 NEWBURY 입니다. 이 근처엔 그 말 많던 대학 버클리 음대가 있다.


어쨌든 그렇게 길거리를 배회하고 있으니 뚝뚝.. 비가 서서히 온다. 그리곤 얼마 지나지 않아 막 쏟아진다. 중간에 공립도서관 앞 한번 들러주시고 우리는 이쯤에서 철수하기로 했다.
 

공립도서관 앞!


 
비가 주룩주룩. 우산이 없는 사람도 많구나.

Shaw’s에서 식료품 구경 제대로 하고 (난 먹거리 쇼핑 엄청 좋아한다) 푸르덴셜 빌딩에서 젤 맛있는 치즈케익 샵을 구경하고(생각해보니 치즈케익도 좋아!) 다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누나에게 빌린 찰리 카드(한국의 티머니 같은거다)에 7달러를 충전하고 왔다
집에 오자마자 그래도 집이 좋구나. 아직 시차적응이 덜 되었는 듯. 좀 더 자야겠다


보스턴의 지하철은 트램이다. 지상도 다니고, 지하도 다니고




오늘의 동선은 다음과 같다.
 

날짜

2010.08.28 14:05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