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r a v e l o g/2006 중국을 믹스하다 13건이 검색되었습니다.

[중국횡단] #ep 인생의 새로운 도전을 알리며,

사랑합니다. 여러분. 2006년의 여행기를 근 4년이 흐른 지금 마무리를 하게 되었다는 것에 글을 써내려가는 내내 그리움이 복받치는 하루입니다. 사실 사람들의 하는 여행은 하도 많고 많아 어떤것은 여행으로 규정할때도 있고 어떨때는 일반 마실로 규정지을때도 있는 절대적인 것이죠. 처음 해외여행을 나갔던건 2002년의 여행 학교에서 단체로 갔었던 일본여행이었습니다. 그렇지만 그 여행은 새로운 세상을 알게 해준 고마운 여행이었지만 지금은 거의 자료가 남..

더 보기

[중국횡단] #12 짜이찌엔 중국!

Day 12 : 워 아이니 중궈, 짜이찌엔 중궈. 짜이찌엔 펑요우 July 16, 2006  상해  "아 눈부셔!" 오늘도 변함없이 부둣가에서 쏘아 올려지는 햇살에 눈을 떴다. 아침부터 우리는 어제의 아쉬움을 잊지 못하고 "오늘 집으로 가는거야?" "아쉽다..." "가기 싫어!" 라고 아쉬움들을 표현했다. 그런 아쉬움을 가지고 마지막 상해에서의 마지막 관광지인 예원으로 향했다. 예원은 명나라때 지어져서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

더 보기

[중국횡단] #11 격동과 변화의 상해

Day 11 : 격동의 상해, 변화의 상해July 15, 2006  상해  상해. 동방의 꽃이라고 불리우는 곳.중국에서 등소평 이후로 개혁에 박차를 가하면서 북경과 더불어 경제 특구로 지정되어 끊임없는 발전을 이룩하고 있는 도시.청나라때 1,2차 아편전쟁으로 홍콩을 비롯한  도시가 할양되었고 그때  상해 또한 강제로 개항되어  비교적 빨리 개화가 시작되었다.국사 시간에 들어서 알겠지만 상해는 우리나라에..

더 보기

[중국횡단] #10 계림, 달 토끼와 이태백을 떠나 보내며

day10 : 달 토끼와 이태백을 떠나 보내며  July 14, 2006  계림 자 오늘은 계림에서의 마지막 일정이다. 식당에서 부페식을 먹고 나서 우리는 관암동굴로 아침 일찍 출발했다. “이야 뭐가 이래?? 이쁘다 “ 신나게 봅슬레이를 타고 동굴로 들어간 우리는 동굴 조명에 반사 된 여러 암석들과 거대한 동굴폭포를 보면서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런데 와! 소리가 나오는 장면은 이게 다가 아니다. 관암동굴 안에는 배도 탈 ..

더 보기

[중국횡단] #9 그림처럼 아름다운 계림

Day 9 : 그림처럼 아름다운 계림 July 13, 2006  계림  “형! 큰일났어요! 우리 1시간 늦게 일어났어요!!” 우리는 아주 난리가 났다. “진짜 큰일이네? 씻지도 못하고 나가야겠다” 그런데 알고 보니까 내 시계가 다른 도시로 맞춰져 있어서 한시간의 오류가 있었던 것 나가려던 참에 그 사실을 알고나서 너무 허탈해서 주저앉고 말았다. “형~~ 그래도 여유롭게 일어났잖아요~” 그렇게 우리의 아침은 시작되었다. 신나게 ..

더 보기

[중국횡단] #8 계림으로 가는 기차안에서의 우정가

Day 8 : 계림으로 가는 기차안에서의 우정가 July 12, 2006  곤명  아침 10시쯤 되었을까 슬슬 아래가 시끌벅적하다. 어제  자기 전에 D형과 함께 진한 상담을 하고 늦게 잔 터라 아침에 일어나기가 쉽지 않았는데 아래에서 슬슬 도시락 냄새가 나는거 보니까 아침을 먹는것 같았다. “ 나도 좀 주세요~~” 3층에서 거의 떨어지다시피 내려와 처음 내뱉은 말. 맛있는 한국 도시락을 손에 넣고 쩝쩝거리면서 밥을 ..

더 보기

[중국횡단] #7 다시 곤명으로

Day 7 : 다시 곤명으로, July 11, 2006  곤명  아침에 힘겹게 눈을 뜨고 다시 어제의 그 해변에 나가보니 J누나가 헤드폰을 끼고 음악 감상을 하고 있다. “누나도 여행하면서 오감으로 느끼는 버릇이 있나봐요?” “어 준영이 잘 잤어? 정말 여행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음악도 좋아하고 책도 좋아하고   참 공통점이 많은 것 같아” 그렇게 누나와 함께 남조풍정도의 아침에 푹 빠져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바람을..

더 보기

[중국횡단] #6 대리, 얼하이호수를 사이에 두고

Day 6 : 얼하이호수를 사이에 두고,   July 10, 2006  따리 아침 일찍 낭만일생의 까페에서 아침 쌀죽을 먹은 우리는 빵을 장조림 국물에 찍어먹으면서 “이거 완전 오징어 튀김 먹는 느낌이다 다들 함 찍어먹어봐” 하며 맛에 감탄하며 든든한 한끼식사를 해결했다. 오늘은 정들었던 리지앙을 떠나서 대장님의 정신적 고향이라는 따리로 가는 날이다. 안색이 안 좋아 보이는 S누나에게 안부를 묻고 우리 의리 있는 조장형은..

더 보기

[중국횡단] #5 하늘과 맞닿은 리지앙(여강)

Day 5 : 하늘과 맞닿은 리지앙    July 9, 2006  리지앙 “이야 !! 정말 장관이다!!” 아침을 맞아 창문을 젖히니 펼쳐지는 고성의 아름다운 아침풍경. 콧등을 간지럽히는 시원한 바람. 아 정말 기대했던 만큼 아름다운 리지앙이다. 리지앙의 아침 아침에 간단한 쌀죽과 빵을 먹고 우리는 바로 차에 올라 동파곡(용족촌)으로 출발했다. 원래는 옥룡설산을 가기로 했는데 구름이 많이 껴서 취소가 되었다. 사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