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r a v e l o g/2007 첫 내일로 15건이 검색되었습니다.

[전국일주] #6 남도에 풍덩! (순천 - 보성)

아침이 밝았다. 꽤나 쌀쌀할 줄 알았는데 아주 따듯한 날씨다.   그런데 너무 사우나에서 아침부터 밍기적 거려서 그런지 시간이 얼마 없다. 옷을 갈아입고 나서는데 시간표를 보니 순천으로 가는 기차가 텀이 적기도 하거니와 바로 20분 뒤여서 원래는 걸어서 부전역을 가야했지만 택시를 탔다. 그런데 택시가 갑자기 밀리기 시작한다. ‘어떻게하지 어떻게하지’ 이러다가 기차를 놓쳐버리는건 아닐까 노심초사 했다. 부전역에 도착한건 딱 3분전. 내리자..

더 보기

[전국일주] #5 부산에서 사랑하는 사람들과. (부산 - 순천)

여행을 하다 보면 내 몸을 새로고침 해줘야 할 때가 온다. 한번쯤은 쉬어 줘야지. 하면서 푹 눌러서 쉬고 싶은 순간. 그러기 위해서 주저없이 부산을 선택했다. 예전에 YLC라는 경제학술동아리를 한 덕분에 부산에 사는 많은 사람들과 사귈수 있었다. 사실 부산의 경우는 몇 번 들렸던 경험이 있다. 예전 2002년도 일본 수학여행을 떠날때도 들렸고 하나투어 투어챌린저 시절에는 MT를 부산에서 하게 되었기 때문에 아주 제대로 부산 일주를 할 수 있는 기회..

더 보기

[전국일주] #4 안동을 굽어보다. (안동 - 부산)

아, 안동하면 역시 양반의 도시이며 효와 충과 예의 도시가 아니던가? 안동의 첫날이 밝았다. 세상에나 조금 쌀쌀하긴 하지만 아침부터 사람들은 바삐 움직인다. 나름 빨리 나온다고 찜질방을 나선것인데 벌써부터 시내는 부쩍부쩍 거린다. 오늘 안동에서 가야할 곳은 안동 3경이라고 하는 하회마을과 도산서원 그리고 봉정사 이렇게 세곳이다.   지도를 쭉 펼쳐놓고 보니 도저히 이 세 곳은 안동 시내에서 서로 다른 곳에 위치해 있어 시간을 제대로 맞추지..

더 보기

[전국일주] #3 영월유람

 (영월 - 정선 아우라지 - 안동) 찜질방에서 코고는 아저씨들 때문에 잠을 설친 하루. 아침이 밝았다. 4시간 밖에 못자서 아직 몽롱한 느낌은 가시질 않고.. 좀 불편하게 잠을 자서 그런지 머리는 잠이 오는데 몸은 팔팔한 그런 기분이다. 멍한 상태로 아침을 맞아서 기분이 꾸리꾸리 하다가 밥을 먹으러 나왔는데 모텔 겸 찜질방이 장릉 바로 옆에 붙어있어 다행이다. 조금만 걸어 나오니  바로 장릉이 보였다. 그 옆에서 된장찌..

더 보기

[전국일주] #2 영월의 밤은 고독하고 짜릿하다?

(정선 - 영월) 이른 아침이다. 어제는 그렇게도 분주했던 정선 5일장의 무대는 다음을 기약하는 듯 조용했다. 여관 주인 아저씨는 아직 일어나지 않으신 듯 하다.  아저씨께 간단히 한장의 편지를 써 내려갔다. 여행자에게 친절하게 대해주시고 많은 정보를 주셔서 감사하다는 내용의 편지. 여행에서 처음으로 해 본 감사의 표현이었다. 그렇게 편지 한장을 전화기 사이에 끼워 넣고나서 나는 정선 하나로 마트 앞에서 차를 기다렸다. 아주머니..

더 보기

[전국일주] #1 정선, 산골로의 청춘일주를 시작하다

서서히 더워질 지독히 더운 7월의 어느날, 단지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항공사 사이트에 접속했다. " 음, 이번 여름에는 아무래도 유럽여행을 가지 못할 것 같아 " 라고 짧게 읊조린 뒤, 런던 히드로 공항행 타이항공 예약 취소 버튼을 눌렀다. 이제 타의든 자의든 명확하게 구분할 수 없는 행동에 책임을 질 차례.  그 대체 방안은.... 음, 전국일주다!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