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r a v e l o g/2008 USA/NY 38건이 검색되었습니다.

[뉴욕 여행기] #20. Fifth avenue(5ave) 걸어보기

부제, 날씨가 흐린날엔 꼭 한번 뉴욕에서 해봐야 하는 것들 #1  보통 사람들의 대다수는 비를 즐기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으로 나뉠 수 있다. 비가 오기만 하면 그냥 오늘은 집에 있어야지 하는 생각으로 이불 꾹 뒤집어 쓰고 그냥 그렇게 하루를 보내는데, 뉴욕은 비오는 날씨 마저 볼거리가 많다. 뉴욕의 거리 분위는 비가 오면 더 빛을 발하니까.  비오는 뉴욕을 즐기는 방법 어떤 것이 있을까? 내가 뉴..

더 보기

[뉴욕 여행기] #19. 브런치 in NEWYORK

벌써 뉴욕에 온지도 보름이 한참 넘어간다. 보름치곤, 그래도 많은 사람들을 만났고 많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운이 참 좋았던거지... 이제 오늘을 마지막으로 이제 혼자서 모든것을 해결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날 물심양면 많이 도와준 지원누나와 나와 브런치를 하는 날 왜 갑자기 이렇게 슬프지? 미안한것도 많은데 다 갚지 못했다는 마음에서일까? 사람과 사람의 만남은 곧 헤어짐을 준비하기 때문에 더 가슴 아픈 것 같다. 미리 헤어짐을 준비해야..

더 보기

[뉴욕 여행기] #18. 뉴욕의 밤비는 따듯했다

갑작스레 다가온 우연한 약속! 타국생활 보름만에, 요즘 부쩍 한국 사람과의 대화가 그리웠다. 향수병이 도졌는가? 그런것 같지는 않은데, "어? 뉴욕에 우리 동아리 사람 좀 있어~" 지원누나의 말에 우리는 급 모임을 결성하기로 했다. 그리고 며칠 후 동아리 사람들이 뉴욕에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급 모임이 결성이 마침내 추진되어   뉴욕에서 만나는 두근거리는 날이 왔다! 그 동아리는 경영경제를 공부하는 모임인 YLC(Young L..

더 보기

[뉴욕 여행기] #17. 로어맨하탄에서 차이나타운까지, 내 걸음이 가능한 한

발로 걸으면 세상이 내 것 같고 사람들이 내 사람인 것 같고... 더 많은 상황들을 마주하게 된다 이것들이 모두 내가 여태껏 여행하면서 느낀 교훈이다. 그래서인지 스쳐가는 인연보단, 동행하는 인연이 좋다. 아침 일찍 일어나서 여느때와 다름없이 7번노선을 타고 타임스퀘어에 내린다. 타임스퀘어에서는 애지간한 노선은 전부 있기 때문에 잠깐 졸아도 어쨌든 어디든 갈 수 있으니 참 좋다. 7번노선에서 다국적인 사람들을 헤쳐나오면 바로 보이는 다운타운..

더 보기

[뉴욕 여행기] #16. 본격적인 뉴욕놀이! 자유의 여신상 그리고 첼시

흔히들 뉴욕 하면 떠올리는 것이 있다. 바로 자유의 여신상. 자유의 여신상은 어렴풋하게 브루클린 브릿지에서 너머에서 한번 본적이 있는데 그때부터 저기 꼭 가봐야지 하면서 마음속에서 다짐, 또 다짐을 했었다. 그래서 지금 뉴욕에 머물고 있는 지원누나와 함께 자유의 여신상을 가기로 했다.  내가 뉴욕의 시모다!   자유의 여신상은 보통 배터리 파크에서 배를 타고 많이 가는데 사실 도쿄타워도 그랬지만 자유의 여신상..

더 보기

[뉴욕 여행기] #15. 우드버리에서 제대로 쇼핑하다

이제 뉴욕여행도 제법 가닥이 잡혔겠다. 어제 P에게 " 너만큼 뉴욕가서 여유부리는 애는 처음이다 " 라는 식의 훈계를 듣고 나자 이제 준비 좀 해야겠다 싶었다. 사실 내가 서블렛 하는 집에서도 "5월 9일쯤에 차 하나 렌트해서 가는게 어때요?" 했지만, 손사래를 쳤었는데.... 오늘은 일을 쳐버렸으니... 사실 갈 생각은 없었는데 아침에 일어나니 오늘이 아니면 안되겠더라.(당황스럽고 계획없고 대책없다. 하하하) 우드버리는 뉴욕 여행에서 빠지지 ..

더 보기

[뉴욕 여행기] #14. 뉴욕에서 여유를 즐겨보다

<<@ 2008.4.22일에 일기에 썼던 글입니다>> ------------------------------------ 네 여기는 다시 플러싱입니다. 어제 밤에 아주머니께서 이야기 하셨죠 "학생 있는 날은 항상 날씨가 좋아요~" 라고, 그래서, 저 오늘 빨래를 합니다. 우리집 지하에는 세탁기가 있어서 빨래 하기 쉬워요. 검은 것은 검은 것 대로 모아놓고 하얀것은 하얀것 대로 모아놓고 빨래를 합니다. 커피 한잔을 뽑아서 ..

더 보기

[워싱턴 여행기] #13. 워싱턴, 자유를 향한 이야기

비가 한없이 내린다. 오늘이 거의 피크인듯 싶다. 비바람을 헤치며 마지막으로 내셔널 몰이 가보고 싶었다. 2번이나 우리를 물먹게한 장본인 워싱턴 기념탑에 입장하기 위해서다 물결무늬로 바람을 타고 우산을 피해 우리를 공격하는 빗줄기를 헤치고 아침에 살짝 델리에 들러 베이컨베이글을 먹고 아침 7시 30분부터 줄을 섰다. 관광안내소에서 8시 30분부터 배부하는데 정말 일찍 가야한다. 우리가 7시 30분에 갔었는데, 게다가 비도 이렇게 오는데 대단도..

더 보기

[워싱턴 여행기] #12. 워싱턴, 조금은 여유롭게 돌아보는건 안되겠어?

이른아침 찌부둥한 몸을 눈을 떴다. 아웅. 어제 애지간한 랜드마크는 모두 섭렵했기 때문에 오늘의 일정은 박물관 순회 일정이다. 거기에 쁠러스 해서 어제 못 간 제퍼슨 기념관과 워싱턴 기념탑, 그리고 내셔널 몰의 야경을 보는것이 목표다. 일어나자 마자 날씨를 확인했다. "음 비는 조금만 내리는 것 같군" 하며 안도를 하고 선더스톰이 현실이 되지 않길 바라며 2층에 있는 휴게실로 갔다. 이 호스텔은 아침에 2불만 내면 머핀,베이글,음료,커피,오트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