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속초 대포항의 자랑 "소라엄마튀김"에 대한 포스팅을 해볼까 합니다.
속초에는 외옹치항 대포항 등 유명한 항구가 많이 있어서 속초나 양양 여행을 하시는 분들이 회를 드시기 위해 자주 들르는 항구입니다.

사실적으로는 요즘 대포항이나 대부분의 항구들이 '상업적'으로 변질이 되어 있어서, 소규모의 항구들로 가시는데 대포항의 명맥을 유지할 수 있었던건 그 많은 횟집이 아닌 아마도 소라엄마튀김 덕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여행자 입장에서는 한없이 신기하고, 토박이 분들은 그저 평범할 뿐이라는 이 튀김을 직접 먹어보기 위해서 굳이 대포항까지 가봤습니다!

대포항의 주차료는 역시나 유료였습니다만, 원래 제가 이것저것 조사하고 가는 여행자라는 사실을 잘 아시죠? 직접 주차하기 보다는 근처에 있는 외옹치항에 살짝 주차하고(무료) 대포항까지 산책하듯이 갔다 오시면 될 듯 싶습니다.


사실 지도를 첨부하지 않아도 찾을 수 있는게 소라엄마튀김 입니다. 워낙 유명한데다가 포스팅도 많이 되있어요. 다른 튀김집보다 이곳이 원조라는 건 기다리는 사람수만 봐도 멀리서 알아챌 수 있습니다.


아주머니의 가열찬 설명!


우리가 장사가 하루 이틀이 아니여!


튀김집은 아주머니 세분이서 운영하시는데,  한분은 튀김담당, 한분은 포장 및 계산담당, 한분은 튀김옷 담당 이렇게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 아주머니의 웃음이 보기 좋네요


저기 앞에 있는 튀김을 손님이 주문하면 다시 튀겨서 따듯하게 줍니다.


진짜 사진만 봐도 먹음직 스럽지요?


가격은 작은새우 10마리 4,000원
큰새우 2마리 1,000원
오징어 1개 1,000원

입니다. 오늘 저희 가족은 작은새우 20마리와 오징어 2개. 총 1만원치를 샀습니다


포장을 부탁하니 이렇게 오징어 따로 새우 따로 주셨네요. 종이컵은 뭔가했더니 간장을 담아
먹으라는 의미였습니다.


해수욕장에서 먹는데 맥주와 먹으니 맛이 기가막히네요.


일단, 하도 유명한 집이라서 불친절하고 맛도 없을 줄 알았는데 그마저도 편견이라는 느낌입니다. 튀김은 바삭했고 껍질째 먹는거라 평소 생각하던 일본 덴뿌라 새우튀김 같은 느낌이 아니겠지만 고소하고 맛있었습니다. 맥주까지 있으면 호프가 부럽지 않겠더라구요.

사람들이 기다려서 먹는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나 여러 포스팅을 봤을때
이곳의 진리는 작은새우와 오징어입니다. 큰새우는 맛이 좀 덜하다고 하네요.

대포항에서는 이도저도 말고 새우튀김은 꼭 드셔보시길 바랄게요!

P.S 아 친구랑 설악산 갔다가 오면서 또 한번 들러야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속초시 대포동 | 대포항
도움말 Daum 지도
 

  • 줄서서 먹는 집이군요. 뭔가 달라도 다르더군요.
    맛이 절로 보여요. 맛있는 소리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양도 양인데... 그냥 바삭바삭함이 그대로 전해집니다.
    맥주안주로 최고겠는데요? 오히려 치킨보다 부담도 덜하고 그냥 목으로
    쑥쑥 넘어갈 것 같습니다.
    ㅋ 언젠가 꼭 한번 먹어보겠어요~ 이렇게 맛난 맥주안주를 두고
    그냥 지나갈수 없으니까요~

    • 좋은 주말입니다. 폴라베어님 ^^
      요즘은 정말 확실히 블로그보다는 공부에 투자하는 시간이 많은 만큼 리플을 다는 속도도 자연스레 줄어들게 되네요.
      튀김은 정말 괜찮았어요. 그래서 친구랑 설악산이라도 가게 되면 한번 먹고 와야겠다고 생각한답니다. 맥주는 뭐 근처에 워낙 마트가 많으니까. 마트에서 사드시면 되요.

      요즘 폴라베어님 근황을 듣고 싶고 계속 소통하고 싶은 욕심만 있는데, 지금은 잠시 공부를 해야겠단 생각이 들어요.
      내친김에 대학원까지 외국에서 마치겠다고 하는 사람이 지금 첫번째 관문을 두고 블로그에 심취하면 안되잖아요 :)

      지원하고자 하는 곳도 무려 관광공사인데다 공채도 올해 4년만에 22명을 뽑아서... 경쟁률이 장난 아니었던 만큼 준비도 많이 필요하겠더라구요

      주절주절 말이 많았죠? 그래서 요즘은 1일 1포스팅보다는 괜찮은 포스팅을 1주일에 1개. 그리고 평소에 시간이 허락하면 독백식의 일상을 풀어내볼까 합니다 :)

      항상 들려주서셔 감사합니다~ 폴라베어님 ㅠ

    • 와우~ 멋진곳을 목표로 삼으셨군요. 모노트레블러님과
      어울리는 곳 같습니다.
      목표를 설정하고 공부를 하고 노력을 하는 것은 정말 보기 좋은 일이죠. ^^
      당연히 1순위의 목표를 위해서 잠시동안 다른것을 접어두는 현명함이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저또한 그랬으니까요. ^^ ㅋ
      자주 못들리고 가끔 서로 안부정도만 묻는 상황이면
      어떠합니까.
      이미 이렇게 블로그를 통해서 알게 된 사이인데요. ^^
      관광공사쪽으로 목표하는 바가 잘되셔서~ ㅋㅋ
      나중에............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멋진 계획 꼭 이루시길~
      가끔 뵈요~ ^^ ㅋㅋ (저도 아마 내년에 목표로 하는 시험때문에 블로그활동이 뜸해질수도.. ^^ 이놈의 시험은 계속 있네요~ ㅋㅋ 제가 스스로 만든다는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 건강하시고~~ 꼭 가끔이라도 연락주세요! ^^)

    • 좋은 아침입니다 :) 역시 폴라베어뱅크님은 응원해주실 줄 알았어요. 역시 인연을 살려낼 줄 아는 사람은 옷깃만 스쳐도 가능하다더니요 ^^ 인생은 시험의 연속이지만 시험 없으면 좀 무료할 것 같기는 해요.... 폴라베어님은 뭘 하든 잘되실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

  • 크~~ 해변에 먹는 그맛!
    잊지 못할꺼 같습니다...
    저도 상상만 해보게 되네요~
    잘보고 갑니다. 부럽사와요~)b

    • 소춘풍님! 완전 강추한답니다 ㅎ 전 얼마나 블로그 질을 해야 소춘풍님처럼 활동할 수 있을가요. 부럽고 부러워욧!!
      그러나 저에겐 역시 공부가 먼저..ㅠ_ㅠ

  • 새우튀김 완전 좋아하는데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자 이제 튀김들을 사다가 텐동을 해 먹습니다- :D

    • 항상 힘내라고 아침마다 문자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ㅠ
      오늘은 잠을 좀 길게 자버려서... -_- <--- ...

      이제야 문자를 보게 되었답니다. ㅎ
      튀김은 정말 좋아하는데 요즘은 체지방을 빼느라 ㅋㅋ 기름을 멀리하고 녹차를 가까이 하고 있네요 ㅎ

  • 우왓, 가격도 적절하고 항 앞이라 새우도 신선할 것 같군요! 속초가게 되면 꼭 들려야 겠어요 ㅎㅎ

    • ㅎㅎ 신럭키님은 뭔가 글에서 맛깔나는게 느껴져요.
      역시 음식을 보는 통찰력이 남다르시네요!
      항상 포스팅 잘 보고 있습니다 :) 그게 아이폰으로 보는거라서 제가 답글을 바로바로 남기지는 못하지만 이대나 홍대 근처의 맛집은 너무 좋은 정보라서 다음에 갈때는 꼭 들러봐야겠어요.
      아는 후배들이 홍대 ... 특히 공대에 많이 포진해있어서 이녀석들도 분명 알고 있을런지도 모르겠네요.

  • Landolph 2010.09.11 16:20 신고

    혼자서 하루 새우튀김 10마리 이상 먹지 않을것!! (콜레스테롤이 쇠고기 등심의 2배)
    꼭 새우 꼬리를 아작아작 씹어먹어 키토산을 섭취할것!!
    웹 업로드용 사진은 축소를 해서 스크롤이 후달리지 않게할것!!!!!!!!!!!

    와서 잔소리만 하고 사라진다 ㅋㅋㅋㅋ 뿅!

    • 나도 속이 더부룩한건 싫어하는 편이라서 ^^ 설마 그렇게 먹을까 ㅎㅎㅎㅎ ㅋㅋ 그리고 이제 홈페이지를 바꿀 1월이 되기 전까지는... 아무래도 불편하지만 계속 봐줘야할 듯..
      글을 작성하는 시간마저도 만만치 않아...

  • 재구기 2010.09.11 17:25 신고

    와 맛있겠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젠장.ㅋㅋㅋㅋㅋ

  • ㅠㅠ 새우튀김 완전 맛있겠어요. 저 새우 완전 좋아하는데.
    제가 가을에..단풍지면. 설악산이나 경주로 놀러갈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만약 설악산에 가게 되면 꼭 가봐야겠어요.ㅠㅠ
    근데 살빼야되는데. 사진만 보면 왜이렇게 먹고 싶을까요? ㅠㅠ
    자제해야되는데...ㅜㅜ

    • 단풍에 설악산과 경주는 정말 굿초이스죠 ^^ 경주는 제겐 소고기전골로 기억되는 그런 곳... 어렸을때 먹었던건데도 그렇게 정갈할 수가 없었어요... ^^ 버지니아님은 알아서 음식 자제 잘 하실 듯 싶은데요?

  • 지금 작은건 10마리 오천
    큰새우는 두마리 삼천-_-

날짜

2010.09.10 06:47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