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r a v e l o g/2008 USA/NY 38건이 검색되었습니다.

[뉴욕 여행기] #ep. 에필로그 : 지금까지 뉴욕을 마주하신 여러분께,

2005년 강릉여행에서 "내 인생의 방향을 찾다" 2006년 중국여행에서 "넓은 세상에 눈뜨다" 2007년 전국일주에서 "사소한것에 행복을 느끼다" 2008년 일본,미 동부여행에서 "잊고 있던 나를 자유에서 찾다" 여행은 제 성장의 척도입니다. 사실 뉴욕여행기를 정리하는건 2년간의 제 숙원사업이기도 했습니다. 여행기를 준비한것이 2008년 8월부터이니, 벌써 시간으로 따지면 정확히 1년 11개월이 되어가고 있는 것이네요. 이 여행기는 자그만치 37편 분량 A4용지로 따지면 250페이지에 달하는 책 한권의 분량입니다. 욕심일까요? 여러개로 잘게 쪼개서 하나하나 포스팅해도 되지만 굳이 하루의 일정을 한 포스팅당 소개하는 것은 가감없이 모든것을 보여드리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포스팅 하나당 3시간가량의 시간이 ..

더 보기

[나이아가라 여행기] #37. 나이아가라 폭포, 모든 시간이 내게 흘렀으면 (2)

나이아가라에서 맞는 처음이자 마지막 아침. 아침 일찍 일어나보니 식탁에는 쥬스와 토스트가 올려져 있다. 기분좋게 쥬스와 토스트로 아침을 끝내고 서둘러 밖을 나섰다. "아저씨! 어제 그 여자분은 혹시 먼저 나갔어요?" 아저씨는 어제와 같은 므흣한 미소를 보내며 대답했다. "아직 자고 있는 것 같네요!" 제씨는 오늘 일정을 조금 느슨하게 소화하고 싶다고 했기 때문에 나 혼자 다시 떠나기로 했다. 터덜터덜 어제 걸었던 그 거리를 나와 울림이 전해져오는 폭포로 성큼 다가갔다. 딱 어제만큼의 안개와 어제만큼의 무지개들. 폭포는 그대로 그자리에 머물러 있었다. 안개아가씨호라는 관광어트랙션에 다가갈때 사람들의 웅성거림. 다시금 관광객들의 존재를 느끼게 해주듯 부지런해진 행동반경. 다시 여행의 시작이구나. 안개아가씨호..

더 보기

[나이아가라 여행기] #36. 나이아가라 폭포, 모든 시간이 내게 흘렀으면

가끔 시간이 없을때는 속으로 되뇌이는 주문 같은 것이 있다. "모든 시간이 그냥 내게 흘렀으면" 이런 주문을 혼자 되뇌이고 있으면 5분도 채 지나지 않아 '내가 너무 여유가 없었구나...' 하고 깨닫는다.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로 떠나는 날 아침. 조금은 얼떨떨했다. 방은 모두 치워져있고, 내 앞에 남은건 그 모든 추억거리를 잠시나마 정리한 캐리어 두개. 캐나다를 떠나면 뉴욕에서 머무는 밤, 그리고 그 다음은 다시 한국행이다. 언제나 이별을 준비하는건 새로운 걸 만날때의 즐거움과 그 크기는 비례한다. 즐거움이 클수록 이별은 더욱 힘들어지는 거니까. 캐나다에 가면 모든 시간이 내게 흘렀으면 좋겠다. 마지막을 보다 즐겁게 보낼 수 있도록 지하철을 타고 오랜만에 JFK공항에 닿았다. 한달 전과 같이 사람들은 ..

더 보기

[뉴욕 여행기] #35. 뉴욕과의 작별인사 : 미 동부 여행기

가지마! 가지마 이봐 어딜 가려는거야 라고 말하는 것 같은 비의 추적임. 아직까지도 믿기지 않는다. 내일 아침 난 여느때와 같이 커피를 내려먹을 것이고, 밖으로 여행을 떠나는 건 똑같다. 하지만 이제 그게 뉴욕을 떠나는 첫 시발점이 될 테고, 이제 당분간은 추억속에서 그리워 해야겠지. 비오는 거리를 걷는 동안 여러생각이 오간다. 목적지인 MOMA PS1은 본관인 MoMA에 비해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은 아닌데, 비가 오는 궂은 날씨탓에 오늘은 감성적인 사람들이 꽤나 미술관을 찾았다. 퀸즈에 있고 조금은 외딴 미술관이지만 동네 호기심 많은 꼬마들이 찾는 조그마한 그들만의 플레이스. MoMA PS1은 비오는 날 더욱 기억에 각인되었다. MoMA PS1은 MoMA 출입 티켓만 있다면 무료로 입장이 가능한 곳이..

더 보기

[뉴욕 여행기] #34. 맨하탄 일주, 자전거 타고 맨하탄 한바퀴!

내가 뉴욕에 왔을때 제일 하고 싶었던 것들이 있었다. 하나는 뭐 누구나 한다는 쇼핑이고 또 하나는 예전에 전국일주했을때 처럼 자전거를 타고 돌아보는 것이었다. 맨하탄을 자전거를 타고 돌아볼 수 있을까? 하고 이것저것 정보를 모으기 시작했는데 그 도화선이 된건 지하철에서 만난 포스터 한장이었다. 5월은 BIKE DAY. 그 사이트의 주소를 외워놓고 집에와 접속해보니, 5월에는 특별히 자전거 렌탈도 할인되고 중간중간 자전거 여행자를 위한 루트에 대한 소개가 방대하게 들어있었다. 안그래도 요근래 뉴욕의 5월, 비도 안오고 날씨가 참 착했는데, 이왕 이렇게 된거 맨하탄을 돌아보는 것으로 마음을 굳혔다. 아침에 일어나서 창문 바리케이트를 스윽하고 열어보니, 햇살이 쨍쨍하다. 꿀을 발라낸 빵 한조각과 텀블러를 들고..

더 보기

[뉴욕 여행기] #33. 여유를 걷다(센트럴 파크)

어제 비가 와서인가? 신발이 질척질척 땅이 제법 질다. 그렇지만, 오늘 가슴속의 느낌은 예전보다 훨씬 따듯하고 여유롭다. 맑은 하늘을 보며 맨하탄을 가는 것도 꽤나 오랜만이다. 예전부터 뮤지컬 하나쯤은 꼭 보고 가야겠다고 생각해서 Wicked 라는 뮤지컬 베팅을 끊임없이 도전했는데, 생각보다 이 베팅이 성공하기는 쉽지 않다. 에잇! 더이상 시간 지체하는 것 보다는 티켓을 할인판매하는 TKTS로 가서 '메리포핀스'라는 뮤지컬을 끊어 차선책을 강구하는게 낫다는 생각이 어느순간 지배적이게 되었다. TKTS로 가니 '메리포핀스'의 티켓 오픈은 오후 3시라고 한다. 그 여분의 시간동안 뭘하고 있을까 고민하는데, 마침 저번에 센트럴파크를 들리면서 가보지 못했던 곳이 있어, 마저 산책을 해보기로 했다. 저번에 갔던 ..

더 보기

[뉴욕 여행기] #32. 뉴욕의 박물관은 살아있다(박물관 산책)

새벽 6시 쯤이 되었을때 우연히 눈을 떴는데, 어제의 일은 마치 꿈처럼 흘러갔고 내 눈앞에 보이는 것은 다시 온통 뉴욕 맨하탄의 풍경이었다. 뉴저지에서 바라보는 맨하탄. 날씨가 많이 흐리다. 아무렇지 않게 버스에서 내려 지하철을 타고 간다. 손 한쪽에 쥐어져 있는 건 am7과 metro지. 그걸 한장씩 읽어보다가 다시 지하철에서 졸아 버렸다. 아무래도 밤새 버스를 타는건 체질이 아닌지 오늘은 왠지 머리가 띵하고 힘들다. 비가 오려나 무릎도 쑤신다. 짐이 너무 많아서 집에다 놓고 오기 위해 집에 들렀다. "어머 오늘 집에 안 온다고 하더니 오셨네요 " 할머니가 반갑게 맞아준다 "짐이 너무 많아서요 잠깐 놓고 나와서 바로 나갈꺼에요" 비가 스물스물 오고 걱정되었는지 커피를 드립해 나가는 나에게 정성스레 꿀을..

더 보기

[뉴욕 여행기] #31. 끌리면 가라! 무작정 코넬 대학교(Conell university)방문기

전날 새벽 : 아 코넬 대학교를 가 말아? 전날 새벽 5시 : 아 정말 어떻게 하지? 당일 아침 7시 : 아 차 놓쳤다 가지말자 당일 아침 8시 : 좀 늦더라도.. 가야겠다! 정말 너무나도 갑작스럽게 가게 된 코넬대학교, 사실 코넬대학교까지 가는 데에는 뉴욕에서 5-6시간이 걸리고 버스가 코넬대학교에서 뉴욕으로 되돌아오는 편은 오후 6시에 끝나고 새벽 1시에 첫차가 있는지라 상당히 고민했다. 오후 1시에 도착해서 오후 6시까지 단 5시간을 보려고 왕복 89$라는 어마어마 한 돈을 내는것도 상당히 부담으로 작용됬다. 그래도, 왠지.. 가지 않으면 정말로 후회 할 것이라는 생각 때문일까? 옷차림도 대충 차려입고 뭔가 끌려가는 듯 집 밖으로 나왔다. 지금 이미 가버린 오전 7시차를 놓치면 8시차를 타야 하는데..

더 보기

[뉴욕 여행기] #30. 브롱스와 브루클린 숨은 매력을 발견하다!

파티 수요일입니다! 하하. "수요일"이 왜? 음. 바로 브롱스 동물원 오늘은 기부입장이 가능한 날이거든. 그래서 난 일찍 준비를 마쳐야 한다. 간만에 동물원 구경이구나아~! 그렇지만 이놈의 귀차니즘 덕분에 정보를 제대로 모으지 못해서 동물원까지 빙 돌아갔다. 버스 타면 바로 브롱스로 갈 수 있거늘(집에서), 7번지하철 타고 맨하탄 갔다가 다시 브롱스로. 도착한 시각은 12시. 날은 또 왜이렇게 더운지,,, 동물들을 과연 다 볼 수 있을지 걱정이다. 지쳐 잠들지는 않았을까? Bronx ZOO로 향하는 길 오늘은 기부입장이 가능한 날! 아 정말 여기서 소심모드 발동. 동물원 앞에서 멈칫 한다. "권장 기부금은 6달러입니다"라는 문구에 아 어떻게 하지 그냥 포기할까 하고 돌아서는 순간 당당한 두 여인네, 한국..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