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r a v e l o g/2012 말레이시아/싱가포르 14건이 검색되었습니다.

[말레이시아/싱가포르] #ep, 얻은것과 잃은것이 분명했던 여행

아침일찍 택시를 타고 공항으로 떠난다. 오늘 일정이 가장 타이트한 일정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아침은 이곳에 있겠지만 아마 저녁이 되면 한국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몸을 싣고 있게 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코타키나발루 공항의 첫인상은 환하게 맞아주는 공항 직원들이었고 꽤 많은 일들이, 특히 너무 좋은 기억들이 스쳐지나가는 곳이었는데 너무 아쉽고 더 있지 못해서 그리워 질 것 같다. 앞서 말했듯이 공항에서 쿠알라룸푸르 저가항공 터미널까지 가는데는 2시간 30분이 소요된다. 그동안 이 작은 비행기에서는 잔잔한 음악이 들려오고 항상 늘 그랬듯이 그 리듬에 맞춰서 구름 사진을 위한 셔터를 찍어본다. 그러다 어느새 도착하게 된 말레이시아 본섬. 나중에 깨닳은 사실이었는데 쿠알라룸푸르 저가항공 터미널과 메인 공항과는 ..

더 보기

[코타키나발루] #13, 사바를 떠나며

시간이 정말 빠르게 흘러가는 듯 하다. 코타키나발루에 와서 산을 정복하고, 좀 쉬려했더니만 이틀은 생각보다 빠르게 지나가버려 여독도 다 채 풀지 못하고 이 섬을 떠날시간이 다가오고 있어서 무던히 아쉽기만 하다. 이 리조트의 아침식사는 제법 잘 나온다. 내가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오렌지 주스가 제때제때 채워지지 않아서 아쉽기는 했지만 음식의 퀄리티하며 전체적인 그림을 놓고 보았을 때는 어떤 호텔보다 부족하진 않고 딱 적당한 수준이었다. 가성비로 따지면 순위권에 든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겠다. 어제 밤에 그 수난(?)을 이겨내고 사온 맥주와 과자들을 들고 풀장으로 향한다. 어제까지만 해도 호핑투어를 할것이냐 말것이냐를 놓고 이야기가 오갔었는데 생각보다 추가비용이 비쌌기 때문에 돌아설 수 밖에 없었다. 혹..

더 보기

[코타키나발루] #12, 탄중아루 해변의 석양

본격 휴가가 2일이 주어졌다. 필리핀 봉사활동을 마치고 부랴부랴 싱가포르로 넘어오고 이제는 말레이시아에 있다. 한번도 쉬지 못하고 이곳 저곳을 쏘다녔는데 정말 꿀같은 휴일을 보내겠다고 마음을 단단히 먹었건만, 아직 내게 해결하지 못한 숙제가 있었다. 바로 필리핀 봉사활동에 대한 수기를 써야 했던 것. 이제야 조금 정신을 되찾나 싶었는데 다시 무거운 랩탑을 잡고 글을 써내려간다. 형은 그놈의 컴퓨터 참 오래도 쓴다고 한다. 보르네오 호텔에서 정말 많은 배려를 해준 덕분에 편안히 쉴 수 있었다. 근데 이것도 모자라 호텔을 나서며 택시보다 저렴한 가격에 우리를 수트라하버 리조트로 데려다 주기로 했다. 정말 살면서 처음으로 해변리조트에서 묵어본다. 한국에 있었을때도 콘도를 갔었지, 이렇게 호사를 누릴줄은 몰랐는..

더 보기

[코타키나발루] #11, 키나발루산 정상에서 하이파이브 2일차

새벽 두시, 알람이 필요없이 깰 수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때 맞춰 이동하니 자연스럽게 잠에서 깨게 된다. 처음 겪어보는 고산증에 몸도 마음도 힘들다. 특히 두통은 가시질 않는다. 약을 복용한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닌 그냥 자연스런 신체현상이기에 굳이 약을 먹지 않았다. 모두가 헤드랜턴을 끼고 산장을 나선다. 헤드랜턴이라고 해봐야 모바일폰에 부착된 플래쉬가 전부. 그것에 의지해서 사람들을 따라나서는 수 밖에 없다. 산 아래부터 산장까지도 꽤나 가파랐는데 지금은 더욱 가파러진다. 정말 이대로 괜찮은 것인가? 계속 질문하게 된다. 살아 돌아올 수 있을까?에 대한 의문도 생긴다 하하. 그래도 다행이 우리 빼고는 모두가 제대로 된 산행장비와 랜턴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에 그나마 다행이랄까? 산행을 즐겨하는 사람들은..

더 보기

[코타키나발루] #10, 키나발루산을 오르다 1일차

2012년의 코타키나발루, 그중에서도 키나발루산은 우리의 시장조사 여행의 '휴가' 개념으로 겸사겸사 다녀온 곳이였다. 일주일 내내 제품을 비교분석하고 가격과 현지인 반응 조사까지, 그만큼 힘들었으면 지칠만도 한데, 코타키나발루라는 휴양지까지 넘어와서 이제는 산을 타겠다니 대체 무슨생각인가 싶다가도 이게 우리다움이다! 라고 애써 정당화 시키려 하고 있다. 보르네오 호텔에서 푹 쉬고 아침을 먹으러 나갔더니, 리셉션에서는 우리를 위해 미리 택시를 불러다 주었다. 아침에 일찍 나가서 공원 입구까지 9시 30분까지 오라고 메일을 받았기 때문에 아침을 거르고 택시를 타러 나가려는데 주인이 정 그렇다면 봉지에 테이크 아웃을 해주겠다고 해서 연신 감사하다고 인사를 하며 택시를 타고 버스 정류장인 이나남으로 간다. 사실..

더 보기

[싱가포르/말레이시아 탐방] #9. 가자 코타키나발루로!

말레이시아에서 모노레일을 타고 이동 날씨 참 좋은 부킷빈탕! Lot 10은 로컬마켓으로 유명하다. 중저가 제품과 전자제품이 많다. 북적북적하던 파빌리온이 조용해졌다. 행사가 끝나가나보다. 리워드 카드를 발급받는데 정말 친절하게 대해 준 파빌리온 직원. 쿠알라룸푸르에서 보내는 마지막 날, 아침 일찍 두 남자는 어디론가 분주히 향한다. 그곳은 다름아닌 파빌리온. 이미 갔었던 메가쇼핑몰을 찾은 이유는, 리워드 카드 때문이었다. 각 쇼핑몰들은 리워드 카드를 발급하고 있는데 어느정도 금액의 물품을 구매하게 되면 퍼센티지나 20달러 상당의 가격을 할인해준다. 우리는 그간 시장조사를 하면서 제품을 직접 구입해서 가격을 비교해 볼 기회가 제법 많았는데, 남자들이다 보니 따로 화장품을 사고 싶은 마음은 없고 코타키나발루..

더 보기

[싱가포르/말레이시아 탐방] #8. 쿠알라룸푸르의 마지막 밤

힘든 일정의 마지막은 더 힘든 일정이다. 우리는 다시 부킷빈탕으로 와서 KLCC 수리야로 향했다. 부킷빈탕에 있는 파빌리온 뒷편으로 페트로나스 트윈타워로 가는 육교가 길게 나있다. 원래는 없었던 것이 이번에 와서 새로 생긴것인데 이를 통해 편하게 페트로나스 트윈타워로 갈 수 있다. 우리는 그 길을 따라 한 30분을 걸어 공원을 가로질러 페트로나스 트윈타워에 도착했다. 그때의 시간은 무려 저녁 7시. 배고픔도 잠시, 그 거대한 타워를 만나니 자동적으로 셔터를 누르게 되었다. 아, 진짜 이 광경은 꼭 담아둬야 하겠다 싶어서 잔듸에 누워서 계속해서 셔터를 눌러대고 영상을 찍었다. 어떻게 이렇게 아름다운 타워를 지어냈을까, 알고보니 이것은 우리나라와 일본의 작품. 페트로나스 트윈타워는 이곳의 최고층 빌딩이다. ..

더 보기

[싱가포르/말레이시아 탐방] #7, 잊지못할 타이푸삼 축제

엄청난 인파가 몰린다 우리는 셋째날에 우연히 가게 되었다. 현지인에게 물어보니 오늘은 힌두교 성지인 이곳에서 일년에 한번있는 "타이푸삼 축제"가 있는 날이라고 한다. 타이푸삼이란 힌두교의 축제 중 하나로 1월 하순부터 2월 초순까지 말레이시아 전역에서 이뤄지는 축제다. 그 중 백미는 셋째날이다. 첫째날은 사원과 신상을 꽃으로 꾸미고, 다음날은 신자들이 꽃과 신상으로 장식한 마차를 끌고 사원까지 간다. 셋째날은 신자 수백명이 고행을 하는데, 쇠꼬챙이를 혀, 뺨에 찌르거나 등과 가슴의 피부를 갈고리로 뚫는다. 이는 힌두교 신자들이 육체적인 고통을 통해 지난 1년간 지었던 죄를 신 앞에 속죄하고 축복을 비는 시간이다. 우리는 운이 정말 좋게도 제일 하이라이트일 때 오게 된 것이다. 질퍽질퍽한 두렁을 따라 그들..

더 보기

[싱가포르/말레이시아 탐방] #6, 말레이시아 메가쇼핑몰을 말하다 2

앞선 포스팅에서 언급했겠지만, 말레이시아는 정말 다양한 메가쇼핑몰들이 산재해있다. 말레이시아를 도착해서 가 본 파빌리온과 스타힐 갤러리만으로도 광활한 쇼핑센터 였기에 대단하다 싶었는데, 이 밖에도 아직 3~4개의 쇼핑몰이 더 남아있다. 오늘 방문할 곳은 현지인들이 자주 찾는 쇼핑몰인 미드밸리 메가몰과 The Gardens 그리고 수리야 KLCC다. 쿠알라 룸푸르 시내 중심에서 20분 가량 떨어져있는 미드 밸리 메가몰(Mid Valley Megamall)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쇼핑 단지로 아파트 5-6개 동을 합쳐놓은 정도의 규모에 430개 샵이 입점해있다. 국내 코엑스 몰과 비슷한 분위기의 이곳은 메인 스토어인 Carrefour, Jusco 같은 슈퍼마켓과 Metrojaya 백화점 외에도 셀 수 없이 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