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내 생일이다. 의미있게 이번 포스팅을 일부러 내가 태어난 날에 맞춰보았다. 

지금까지는 만난 사람들과 스토리를 엮어왔고 내안에서 우러나오는 생각들은 살짝 글에 뿌려주는 식으로 여행기를 진행했었다. 


왜 여행기를 시작했는가? 

다시 2005년으로 거슬러 가보면, 나와 내가 만난 사람들 사이의 귀중한 대화와 그때의 감정들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싶기 때문이었다. 그런 의미에서 기록이라는 것은 참 중요한 것 같다는 생각을 요즘 한다. 9년째 만나는 동아리 사람들이 있다. 우리는 모두 함께 중국여행을 다녀온 기억이 있는데 나는 그때 새내기의 열정으로 50페이지 분량에 달하는 여행기(말은 여행기지만 거의 조선왕조실록 급의 디테일을 담은)를 제출한 적이 있다. 그 자료를 조금 편집하여 블로그에 올렸었고 지금도 그때의 추억을 다시 꺼내보고 싶다면, 내 블로그를 오라고 얘기하곤 한다. 


처음 블로그 이름은 monotraveler 로 지었었다. 다른 특별한 이유가 있는건 아니었고 원래 이유없이 사용하던 아이디 'monorage'에서 파생되서 만들어 낸 아이디인데 어느샌가 여기에 의미가 붙어나가고 있다. 가령 단조롭게 혼자 여행하는 사람(mono+traveler)이지만, 늘 여행에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면서 (Stereo+traveler)가 되기를 갈구하는 여행스타일이랄까? (이거 말되는가 모르겠다) 아무튼 계속해서 그 의미는 계속 만들고 있고 찾아내고 있다. 앞서 밝혔다시피 나는 혼자서 여행하고 있다. 그 재미를 강릉여행을 통해 알아버려 내가 끌리는 곳을 찾아다니며 사색의 시간을 갖고 이따금 서로 생면부지의 사람을 만나 내 이야기를 함으로써 그것을 '확신의 장'으로 만든다 .


'나'를 정말 객관적으로 평가해 줄 사람은 나의 배경과 다른 정보를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처음 만났을 때 느껴지는 순수한 평가와 이야기들이 생각보다 정확할 수 있다는 것을 믿고 여행해오고 있다. 그래서 여행에 가면 조금 말이 트인다 싶을 때 고민이나 나의 얘기를 많이 털어놓는 편이다. 깊은 이야기 후에 돌아오는 피드백은 대부분 내가 어떤 길을 선택함에 있어 꽤 도움이 되는 경우가 있고 왠지 모르게 더 힘을 얻게 된다. 이런 것은 사실 위로받는데도 도움이 된다. 여행을 하다 만난 사람들, 특히 여행자들끼리는 뭔가 자유로움속에 진리를 찾는 사람들이 꽤 있다. 특히 나의 타겟은 혼자 여행하는 사람이다. 혼자서 여행을 한다는 것은 처음에는 꽤 어려운 발걸음으로 부터 시작했을테고 그러면서 꽤 많은 삶의 잔지식과 혜안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자신만의 삶의 방향이 있는 경우가 많다는 이야기다. 그런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고 대답을 얻게 되면 커다란 동력을 얻게 된 느낌이 올 때가 있다. 


2005년부터 10년간 사람을 정말 많이 만나왔고 위로를 받으며 내 목표를 설정하게 된 여행에세이를 내 여행경험에 비추어 글을 이어 이번엔 내가 아닌 다른 사람들에게 동력이 되어주고자 한다. 늘 그렇듯이 내 글은 사진보다는 글이 더 많다. 그래서 읽다 지칠수 있지만 나는 이번 글을 엮어서 세상에 보여줬을 때, 두고두고 곱씹을 수 있는 그런 책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꽤 짜임새 있게 글을 써내려가고자 한다. 


나를 정말 잘 아는 형이 한 이야기가 있다. 

"네 여행은 도피성 여행인 것 같아"  한치도 망설임없이 대답했다. 

"맞아요 전 현실으로부터 도피하기 위해서 떠납니다" 


처음은 위로 받기 위함이었고 언제는 치열한 경쟁을 벗어나며 한 여행이었고 그러기에 더욱더 치유 받기 위해 사람들을 많이 만나보려고 했던 것 같다. 무한경쟁의 현실에서 아주 다양한 문제를 맞딱들이면서 끊임없이 해결의 문을 열고 세상을 살아가다보면 가끔은 주위 상황, 주위 사람들을 의식하지 않고 천천히 걷고 싶을 때가 있다. 나만의 속도가 따로 있는데 세상은 그 삶의 속도를 '평균'에 맞추기를 원한다. 그래서 도피성 여행에서는 내가 온전히 천천히 걸을 수 있게 되었고 그걸 즐기고, 그렇게 지내다보니 나는 지금 참으로 '긍정적'이 되었다. 현실에서는 정말 치열하게 도전하다가 여행에서는 가끔 그런 욕심들과 조금 무리하고 있던 속도들을 다시 맞추는 작업이라고 하겠다. 


그렇게 여행을 지속하다보니 어느샌가 나는 여행을 주도하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내가 가고 싶은 목적지를 염두해 두었으면 어떻게든 가곤했다. 선택의 우선순위를 정하는 것, 남의 조언을 객관적으로 판단하는 방법을 여행길에서 배웠다고 할 수 있다. 


오늘은 내가 태어난 날이다. 이 글을 2005년의 이야기부터 다듬는 작업을 통해 이번에는 허심탄회하게 내 이야기를 가감없이 표현하고 싶고, 여행의 기술적인 방법보다는 그 안에서 배운 구체적인 것들을 이야기 해 볼 것이다. 


여행을 주도하는 만큼, 인생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정말 나 다운 삶을 사는 법은 그것에서 나온다고 믿는다. 






'여행자의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주도하는 여행] 프롤로그 쉼표,  (2) 2015.02.04
 

날짜

2015.02.04 00:20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