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기 106건이 검색되었습니다.

[중국횡단] #2 곤명에서 자연, 그리고 사람

Day 2 : 자연, 그리고 사람 July 6, 2006  곤명  "와 진짜 완전 성.유.리 닮았어!!!"학승이 앞에 떡하니 앉은 승무원 누나의 빛나는 미모가 나를 제압해온다. “ S가 말했다. 부러운건 정말 오늘이 처음이에요..흑....” 옆에 앉은 D형과 R누나에게 푸념을 했다. 내게로 와줘요 누나~~   철저한 고증을 통해 알아낸 정보로는 성유리 닮은 그녀는 D형이랑 동갑이라고 했다. 나는 또 짖굿게 그 ..

더 보기

[중국횡단] #1 꿈을 향해 날아오르다!

투어챌린저 합격자 발표! "오늘이 하나투어 투어챌린저 발표일이야!" 학교 동기와 쿵쿵뛰는 가슴을 부여잡고 학교 도서관에서 홈페이지를 확인했다.   "우와아아아아아!!!!!" ‘면접때 많이 떨어서 약간 불안했는데 내가 해내다니!!! 역시 자신을 가지고 임하면 되는거였어! 이야! 나 운 되게 좋다아~’ 그렇게 인연을 맺게 된 하나투어 투어챌린저의 이야기를 이제서야 풀어보고자 한다. Day 1 : 꿈을 향해 날아오르다!July 5, 20..

더 보기

[강릉여행] #3 나를 완성하다

여행와서 변하는 점 한가지. 먼곳으로 떠나왔을때는 게을렀던 나도 꽤 부지런해진다. 아침에 알람을 맞춘다고 핸드폰 진동알람을 해놨는데, 다행이 제때 울려서 주문진으로 향하는 버스를 탈 수 있게 되었다.   자 주문진으로 출발하자! 303번을 타면 주문진까지 갈 수 있는데, 아침일찍부터 이리 서둘렀던 이유는 다름이 아니라 맑은 아침에 바다를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고, 아침의 활기참을 포구에서 느끼고 싶었기 때문이다. 주문진..

더 보기

[강릉여행] #1 그냥 가방만 매고 훌쩍 떠나기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언제냐고 물어본다면 난 이렇게 대답할 것이다.   "2005년 12월 12일이요." 신기하게도 여지껏 여행이라 하면 그냥 떠나는 것만으로만 생각했었지 마음을 정리한다던지 무엇을 마무리 한다던지 하는 그런 생각은 전혀 없이 목적 없는 단지 놀이문화에 익숙해진 우리네 대학교 엠티같은 것이었다. 재수라는 큰 고비를 넘기고 나니 해냈다는 생각보다는 막연한 걱정 부터 앞섰다. 1년여간 재수를 준비하고, 열..

더 보기

여름휴가계획 노하우 다 알려주마!!

안녕하세요! 엄마 뱃속부터 모태 여행자인 모노트레블러입니다.  일단 제 꿈 얘기부터 하고 시작할래요. (응?) 제가 오늘 잠에서 꿈을 꾸는데, 글쎄 여름 휴가계획을 블로그에 올리는 꿈을 꿨어요. 혼자 은근히 히히덕 거렸나봐요 베게가 침 범벅인거 보니깐.   네, 그게 바로 이 글을 올리기로 결심한 계기가 된거죠! 저희 어머니는 워낙에 절 어렸을때부터 방목하셔서 돌아다니는거 계획하는거는 정말 왠만한 아주머니들 못지 않거든..

더 보기

아름다운 여행의 프롤로그 : 여행기 프롤로그

여행은 아름답습니다. 또 설레입니다. 2005년부터 지금까지 많은 일들을 마주했고 지나치기도 했습니다. 그중 제일 잘했다고 생각하는 것은 바로 여행. 지금까지 긍정적이고 따듯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나쁜길로 새지않게 도와주었던게 바로 여행이었지요. 때문에 여행의 전도사마냥 여행을 예찬하고 다니니 monotraveler = 여행이라는 주위 사람들의 공식이 생겼습니다. 전 항상 지인들 사이에서 여행으로 대변되게 되었고..

더 보기

ABOUT ME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