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293건이 검색되었습니다.

[중국횡단] #3 시상반나 깐란바의 추억

Day 3 : 깐란바의 추억 July 7, 2006 시상반나 시상반나 호텔에서 우리는 따듯한 햇살을 맞았다. 정말 너무너무 잘 잤다. 전날의 숙소에서 모기뜯긴것을 생각하면 정말 너무너무 잘 잔거다. 어제까지만 해도 나의 다크서클이 반쯤 내려왔었는데 다시 적정 해수면을 찾았다. 시상반나 호텔에서 조식을 먹은 우리들은 너무 심한 애조심(조를 사랑하는 마음)이 생길까봐 우려하는 과장님의 의견에 따라 2대의 차에 각각 5명씩 섞어 가기로 했다. 여기서 잠깐! 시상반나와 우리가 가는 깐란바에 대한 간단한 설명을 하고 넘어가겠다. 시상반나의 지명은 타이족 언어이다. 시(10 십) 상 (2) 반나(대지,평지) 그래서 12평지라는 뜻이다. 이 지명은 약 500년 전부터 정해져 내려오고 있다. 시상반나의 주 민족층인 타..

더 보기

[중국횡단] #2 곤명에서 자연, 그리고 사람

Day 2 : 자연, 그리고 사람 July 6, 2006 곤명 "와 진짜 완전 성.유.리 닮았어!!!"학승이 앞에 떡하니 앉은 승무원 누나의 빛나는 미모가 나를 제압해온다. “ S가 말했다. 부러운건 정말 오늘이 처음이에요..흑....” 옆에 앉은 D형과 R누나에게 푸념을 했다. 내게로 와줘요 누나~~ 철저한 고증을 통해 알아낸 정보로는 성유리 닮은 그녀는 D형이랑 동갑이라고 했다. 나는 또 짖굿게 그 승무원을 성유리라고 부르면서 “물 좀 가져다주세요~” “주스가 먹고 싶어요~” 라고 계속해서 불러댔다. 그래도 좋은 걸 어째.. 한번이라도 더 봐둬야지... 어쨌던간 성유리 승무원은 비행기서 봤던 수많은 스튜어디스 중에는 단연 최고 이뻤다. 헤헤 비행기가 이륙한지 얼마나 지났을까 난기류(터뷸런스)가 우리를..

더 보기

[중국횡단] #1 꿈을 향해 날아오르다!

투어챌린저 합격자 발표! "오늘이 하나투어 투어챌린저 발표일이야!" 학교 동기와 쿵쿵뛰는 가슴을 부여잡고 학교 도서관에서 홈페이지를 확인했다. "우와아아아아아!!!!!" ‘면접때 많이 떨어서 약간 불안했는데 내가 해내다니!!! 역시 자신을 가지고 임하면 되는거였어! 이야! 나 운 되게 좋다아~’ 그렇게 인연을 맺게 된 하나투어 투어챌린저의 이야기를 이제서야 풀어보고자 한다. Day 1 : 꿈을 향해 날아오르다! July 5, 2006 인천공항 드디어 오늘! 어제까지만 해도 비가 추적추적 내리다가 “오늘만큼은 내가 참아주지”라고 말하는 장마신의 넓은 아량으로 거짓말 같이 새파란 하늘이 드러난다. "어머니,아버지 잘 다녀오겠습니다!" 부모님께 간단한 인사를 하고 아쉬움을 뒤로한 채 서둘러 집을 출발했다. 새..

더 보기

[강릉여행] #3 나를 완성하다

여행와서 변하는 점 한가지. 먼곳으로 떠나왔을때는 게을렀던 나도 꽤 부지런해진다. 아침에 알람을 맞춘다고 핸드폰 진동알람을 해놨는데, 다행이 제때 울려서 주문진으로 향하는 버스를 탈 수 있게 되었다. 자 주문진으로 출발하자! 303번을 타면 주문진까지 갈 수 있는데, 아침일찍부터 이리 서둘렀던 이유는 다름이 아니라 맑은 아침에 바다를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고, 아침의 활기참을 포구에서 느끼고 싶었기 때문이다. 주문진으로 향하는 버스를 타니 저 멀리 어제 올랐던 동해전망대를 비롯해 대관령의 능선이 보이기 시작한다. 여전히 하얀 풍력발전기는 바다를 등지고 빙글빙글 돌고 있다. 버스 안에는 오대산으로 가시는지 등산객 아주머니와 아저씨들이 제법 많았고 꽤 시끌벅적 할 것 같았는데 예상과는 다르게 조용한 가운데서 ..

더 보기

[강릉여행] #2 대관령 그 위에 서서

이른 새벽의 정동진은 고요하고 적막하다. 생각보다 조금은 참 빨리 온거 같다. 항상 평소와 같이 해는 5시쯤에 뜨겠지 싶었는데 겨울이라는걸 깜박한 것이다. 일출은 7시 35분 예정. 큰일났다 이렇게 추운데 어떻게 하지? 결국은 정동진역 안에서 커플들에게 파뭍혀 3시간을 눈을 붙였다. 여기저기 커플끼리 온 여행객이 많았지만 난 별로 개의치 않는다. 난 나를 찾으러 온 여행이니까. 7:35분쯤이 되었을까... 커플들이 서둘러 나가기 시작한다. 이제 해가 뜬다는 것이다. 태양이 서서히 기지개를 펴고 있었다. 삼각대를 들고 바다의 증기를 빨아들이는 태양이 작열하면서 멋진 장관을 연출하는 장면을 카메라에 담고 또 담았다. 오직 이곳에서만 볼 수 있을거 같은.. 그런 일출이 펼쳐졌다. 친구들은 일출 보기가 힘들다고..

더 보기

[강릉여행] #1 그냥 가방만 매고 훌쩍 떠나기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언제냐고 물어본다면 난 이렇게 대답할 것이다. "2005년 12월 12일이요." 신기하게도 여지껏 여행이라 하면 그냥 떠나는 것만으로만 생각했었지 마음을 정리한다던지 무엇을 마무리 한다던지 하는 그런 생각은 전혀 없이 목적 없는 단지 놀이문화에 익숙해진 우리네 대학교 엠티같은 것이었다. 재수라는 큰 고비를 넘기고 나니 해냈다는 생각보다는 막연한 걱정 부터 앞섰다. 1년여간 재수를 준비하고, 열심히 공부했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들이닥친 수능에선 본 실력은 커녕 그 반도 못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착잡, 막연 그 자체였고 집에 들어서는 순간 부모님이 환대하며 "준영아 시험은 잘 봤어??" 라는 인사를 듣자 마자 "몰라..." 한마디 내뱉고 방으로 틀어박혀 하루 종일을 울었다. 눈물이..

더 보기

집에서 간단하게 브런치를?

오늘 왠지 배가 고파서 브런치가 너무 해먹고 싶은겁니다. 본래 요리자격증이 딱 하나 있는 특이한 남성으로써, 뉴욕에서 머물때 먹었던 브런치가 잊혀지지 않는 고로 핫케잌을 해먹기에 이릅니다. 해먹는 방법은 간단해요. 1. 둥근 볼에 계란 1개를 깨어 넣고 우유 200ml 가량을 넣고 거품기로 섞습니다. 2. 동네 슈퍼에서 산 오X기 핫케잌가루를 250g정도 넣어요 그리고 또 거품기로 열나게 섞습니다! 3. 섞어 놓은 다음에 후라이팬에 기름 잠깐 부었다가 크리넥스로 닦아내고 예열 시킵니다(약한불로요) 4. 어느정도 예열이 되었다 싶으면 2번에서 만들어냈던 반죽을 붓고 구멍이 뽕뽕 뚫릴때 까지 구워요 5. 뽕뽕 뚫리게 되면 재빨리 뒤집으시고 마저 구워주시면 됩니다. 이리 하여 핫케잌은 완성되었습니다(한 5장 ..

더 보기

아이스 와인 한 모금 먹어보니!

아이스와인이라고 들어보신 분들 계실런지요! 제가 캐나다에 갔을때 정말 꼭 사야 하는 물건이 있다면 아이스와인과 메이플 시럽이라고 들었던 적이 있어요! 저번 여행에서 물건너온 이니스키린 아이스와인! VIDAL 품종이고 국내 시판가 면세점가 8만원 백화점가 10만원 이상을 호가한다고 하더군요! "엄마 생일때 깔꺼야! (다소 천박한 표현이긴 하지만) " 라고 꾿꾿히 버티다가 결국 그 날이 되어 먹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실 먹는 과정도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와인따개를 분명히 사왔는데 도대체가 이놈을 찾을 수가 없어 계속 찾고 있는데 멀리서 들려오는 동생의 목소리.. "오빠 엄마가 깠어!!!!" ... 직감은 했지만 역시나 내가 애지중지하는 와인의 마개는 이미 쪽가위로 처참히 뜯겨져 나간 이후였고 나머지 코르..

더 보기

당신도 당신만의 올레를 가지고 있나요?

에코투어리즘의 시대. 너도 나도 앞다투어 안그래도 환경친화적인 관광산업인데 이제 아예 사람 까지 환경친화적인 여행을 선호하는 것 같다. 적절한 개념으로는 어쨌든 '웰빙'에서 파생되어 나온 여행의 개념일거고, 나아가 요즘의 에코투어리즘이란 일련의 의미는 자연과 벗하면서 건강까지 얻는 1석 2조의 여행인것이다. 그리고 그 에코투어리즘의 선봉에는 바로 작가 서명숙님이 있었으니 바로 지금 소개하려는 '제주 걷기여행'을 쓴 작가다. 말이 작가지 원래는 기자생활을 몇십년간 한 베테랑. 한없이 같혀있는 삶을 살다 잠시 숨을 쉬려고 눈을 돌린 산티아고의 까미노(길)에서 약 한달여간의 사색을 통해 새로운 깨닳음을 얻은 그녀 어쩌면 내 여행의 스타일하고도 많이 닮아있어 바로 책을 집어들었다. 역시! 올레!!!!(OLLEH..

더 보기